Picture 1(1).jpg

 

배우 견미리 남편이 주가조작 사건으로 실형을 받은 가운데, 견미리의 사과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이에 견미리 측은 말을 아꼈다.

A씨는 5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를 통해 “남편의 주가조작에 대해 모른 척 방관한 채 사과 한마디 없이 화장품을 팔고 있는 견미리와 홈쇼핑 업체 B사는 시청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홈쇼핑 회사는 견미리가 출연할 때마다 시청자들의 문제제기를 막기 위해 생방송 시청자톡을 막아놓는 꼼수를 부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의 남편은 견미리 이름을 이용해 주가조작을 했다. 견미리가 이 사건과 무관하지 않은데도 아무렇지도 않게 홈쇼핑에 출연해 물건을 팔고 있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074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