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5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청취자로부터 “잘생겨졌다”는 칭찬을 받았다.

이에 박명수는 “백날 재밌어도 잘생긴 건 못 이긴다”며 “결국 나중에 선택할 때는 남 좋은 일만 시키고, 품바 노릇만 하고 결국 잘생긴 남자한테 가게 돼 있는 게 사람 심리다. 입장을 바꿔놔도 똑같다. 아무리 여성분이 재미있어도 결국 그중에서 미인을 찾아가는 게 인생사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한 때 단체 5대 5 미팅하면 웃기기는 다 웃기고 안 돼서 가장 떨어지는 친구 둘이서 소주 마셨던 기억들이 많이 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145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