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스윙키즈>는 1951년 한국전쟁, 최대 규모의 거제 포로수용소에서 새로 부임한 소장의 지시에 따라 브로드웨이 탭댄서 출신 잭슨이 전쟁 포로들로 탭댄스팀을 꾸리는 과정을 담는다. 수용소 내 최고 사고뭉치 ‘로기수’(도경수)를 비롯해 4개국어가 능통한 ‘양판래’(박혜수), 오매불망 아내만 기다리는 ‘강병삼’(오정세), 중공군 춤꾼 ‘샤오팡’(김민호)까지 국적, 언어, 이념, 춤 실력 등 모든 것이 다른 오합지졸 댄스단의 좌충우돌 데뷔기다.

무엇보다도 이 작품은 장르에 100% 충실하다. 음악영화로선 ‘10점 만점에 10점’이다. 감각적 편집으로 극장을 울리는 리듬 하나 놓치지 않고 역동적인 그림을 만들어낸다. 음소거로 화면만 봐도 들리지 않는 음악이 연상될 정도다. 색감부터 앵글 하나 버릴 게 없다. 이런 그림에 음악이 얹어지니 흥겨움이 배가 될 수 밖에.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585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