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15년 만에 영화 촬영지를 다시 찾은 손예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사부일체'가 1주년을 맞이해 선물 같은 MT를 가게 됐다. 사부 대신 MT 기획자가 있다고. 힌트 요정으로 등장한 공효진은 MT 기획자와 절친이라고 밝혔다. 또한 공효진은 "상복이 대단한 배우다. 게임을 좋아하는데 승부욕이 있다"라고 힌트를 주기도.

MT 기획자의 집에 도착한 육성재와 양세형은 평소 보지도 않던 거울을 계속 보며 용모에 신경 써 웃음을 자아냈다. 육성재는 "이 착장에 신발까지 신어야 완벽한데"라고 말하기도. 집을 둘러본 육성재는 "예술적인 감각이 있는 분 같다. 제가 또 한 예술 하니까 통하는 게 있을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0928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