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김혜수는 "'타짜' 이전엔 '연기 생활도 긴데 왜 대표작이 없냐?'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말을 꺼냈다. 김혜수는 "'타짜'를 통해 배우로서 새로운 길을 열게 된 것 같다. 내겐 대표작을 안겨준 고마운 작품이다"고 설명했다.

김혜수는 "'타짜' 이후 고뇌하고 세심하게 연기해야 할 캐릭터들과 작품들을 만날 수 있었다. '관상'도 그 중 하나다"고 덧붙였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25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