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배우 박보검과 송혜교가 일을 냈다. '보검매직' 뿐만이 아니라 '혜교매직'도 통했다. tvN 드라마 '남자친구'가 단 2회 만에 시청률 10%(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넘는 저력을 보여줬다.

'남자친구'가 지난달 28일 첫방송 된 이후로 연일 화제다. 1회는 8.7%, 2회는 10.3%의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1.9%까지 치솟았다.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역대 tvN 드라마 첫방 시청률 2위로 출발, 아직 방송 초반이지만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이 기대되는 오름세다.

이날 동시간대 경쟁작은 9.3%의 SBS '황후의 품격', 4.7%의 MBC '붉은 달 푸른해', 3.3%의 KBS 2TV '죽어도 좋아'다. '남자친구'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드라마들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2745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