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80년대 말에서 90년대까지 무라카미 하루키가

기행문 같기도 하고 에세이 같기도 한 책들을 많이 써요"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Picture 9.jpg

 

Picture 10.jpg

 

Picture 11.jpg


밤에 집에 가면 설거지가 가득 쌓여있는데

제가 술 잘 못 마시거든요, 몇 잔 마시고 알딸딸 할 때"
 

Picture 12.jpg

 

Picture 13.jpg

 

Picture 14.jpg

 

Picture 15.jpg

 

Picture 16.jpg


"집에 가면 아무리 피곤해도 하는 게 몇 가지가 있는데.."
 

Picture 17.jpg


"강아지들 배변 본 거 치우는 거랑.."
 

Picture 18.jpg


"꼭 한 편씩 드라마를 보고 자요, 누워서.."
 

Picture 19.jpg

 

Picture 20.jpg

 

Picture 21.jpg

 

Picture 22.jpg

 

Picture 23.jpg

 

Picture 24.jpg


"뭔가.. 내가 세상에 도움이 되는구나!!"
 

Picture 25.jpg

 

Picture 26.jpg

"그 분들이 내 나이를 짐작하지 못할 정도로

내가 이 느린 손가락을 잘 숨겨냈구나!"
 

Picture 27.jpg


"저는 샤워기를 교체했는데, 수압이 좀 안 좋아진 거예요"
 

Picture 28.jpg

 

Picture 29.jpg

 

Picture 30.jpg

 

Picture 31.jpg

 

Picture 32.jpg

"슈퍼마리오 같은 소확행이죠

배관공의 도움으로 행복해진 거니까"
 

Picture 33.jpg


"오늘 샤워하다가 방송 못 올 뻔했어요, 이 수압이 너무 좋아서!"
 

Picture 3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