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15, 16회에서는 이루다(백진희 분)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착각한 백진상(강지환 분)의 자뻑 기질이 폭발, 다이내믹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이루다의 진심어린 지원사격에 마음을 열기 시작한 백진상은 그녀의 쓴 소리에도 ‘역시 또 내 걱정을 하고 있던 거였나?’라며 단단히 오해했다. 이어 백진상은 회식 후 귀가하는 이루다를 바라보며 “늦었는데 데려다 줄 걸 그랬나”라고 중얼거리는 등 그녀를 신경 쓰기 시작했다.

또 ‘자신과 단 둘이 있을 시간을 원한다’고 착각한 백진상은 이루다를 이끌고 전통시장 나들이까지 나섰다. 이루다를 부려먹으면서 기분 좋은 미소를 짓던 백진상의 츤데레미(美)는 강지환의 맛깔난 연기가 더해져 코믹 포텐을 터트렸다. 또 이런 그의 도끼병이 중증을 향해 달려갈수록 시청자들의 폭소도 커져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1&aid=0003455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