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과거 강한나는 한 시상식에 엉덩이 부분이 훤히 노출된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화제의 중심에 선 바.

강한나는 “유명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처음에 제안을 받고 난 새롭고 다르지만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뒤로 갈수록 내 흑역사처럼 됐다”라고 털어놨다.

강한나는 또 “뒷부분에 망사가 덧 되어 있었는데 이거 때문에 엉덩이 문신한 거 아니냐는 오해도 받았다”라며 “너무 세보이지 않았나 싶은 그런 아쉬움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073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