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29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하 ‘이나리’)에서는 시누이 집 청소까지 맡게 된 오정태 부인 백아영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백아영은 남편 오정태의 출근 준비를 돕던 중 시어머니의 전화를 받았다. 전날 밤 다리를 다쳤지만, 딸의 집에 가야 한다는 것. 시어머니는 백아영의 도움을 받아 딸의 집에 가길 바랐다.

백아영은 시어머니를 돕기 위해 서둘러 집을 나섰다. 시어머니와 만난 백아영은 “왜 형님은 안 부르고 나만 부르냐”고 물었고, 이에 시어머니는 “네 형님은 돈을 벌고, 너는 집에서 놀지 않느냐”고 답해 ‘이나리’ 패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시어머니는 당연하다는 듯 백아영에게 시누이의 집 청소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213&aid=0001073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