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21일 오후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대한제국 황실의 내막이 드러난 가운데 방송 말미 이혁(신성록 분)이 살인범이 될 것으로 예고돼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날 이혁은 민유라(이엘리야 분)와 별장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민유라를 못마땅해 하던 태후 강씨(신은경 분)에게 전화를 걸어 두 사람 사이를 짐작하게 만들었다. 알고 보니 민유라는 자식까지 둔 상황.

민유라는 어머니 백도희(황영희 분)를 찾아가 "다신 날 찾지 말라"며 자식과의 연도 끊겠다고 했다. 백도희는 민유라가 이혁과 사랑을 나누는 것을 확인하고 분노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3704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