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21일 '사자'의 제작사인 빅토리콘텐츠 측은 "사전제작드라마 '사자'가 남자주인공 측과의 연락두절 상태에 처하게 되어 불가피하게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하고자 한다"며 "'사자'는 지난 8월 말 촬영 재개를 선언하고, 우여곡절 끝에 여자주인공의 교체 이후 A,B 두 팀을 구성해 촬영 완료를 위해 부단히 스케줄을 소화해 왔다. 이에 따라 전체 분량의 약 50% 가량을 완성한 상태인데 다소간의 문제로 지난 11월 초부터 남자주인공의 소속사 관계자들과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제작사가 언급한 남자 주인공은 배우 박해진이다.

이어 "남자주인공이 1인4역을 맡은 '사자'에서 연락두절은 촬영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는 행위"라며 "사자' 남자주인공이 그동안 대중들에게 늘 보여준 인간적이고 아름다운 행동으로 미루어 촬영을 조속히 마무리하면서 문제를 풀어가는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139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