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11월 가을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화제작’ 두 편이 있다. 낮은 시청률의 ‘드라마 비수기’가 이어지며 방송가의 한숨이 깊어지는 이때, ‘시청률 제조기’라 불리는 김순옥 작가의 신작 SBS <황후의 품격>과 이름만 들어도 전국민이 아는 ‘한류스타’ 송혜교·박보검이 출연하는 tvN <남자친구>가 같은 요일(수목)·비슷한 시간대에 방영돼 눈길을 끈다.

먼저 첫방송을 선보이는 건 <황후의 품격>이다. 오는 21일 오후 10시 방송 예정인 <황후의 품격>은 2018년 대한민국을 입헌군주제로 설정한 판타지물이다. 김순옥 작가가 극본을 쓰고 <리턴>의 주동민 PD가 연출을 맡았다. 공식 홈페이지 소개에 따르면 드라마는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 오써니(장나라)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를 담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32&aid=0002906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