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 ‘손 the guest’를 통해 ‘묵주 완판남’ 된 것 알고 있나요?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내가 묵주를 팔다니…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웃음) 캐릭터와 작품이 사랑받은 덕분이겠죠. 고맙습니다”

▲ ‘섹시한 사제’라는 별명도 얻었어요

“기분 좋아요. 사제복이 잘 어울린다는 말도 좋았는데 사제가 가지면 안 될 매력까지 봐주셨다니 그저 고마울 따름이죠(웃음) 물론 내가 섹시함을 발산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장면을 소화한 건 아니었어요. 외로워 보이거나 비밀이 많아 보이도록 연기한 것도 있지만 결국은 카메라에 어떻게 담고 편집하느냐의 문제거든요. 촬영감독님부터 조명감독님까지 이미 작업을 해본 분들이었어요. 제작진이 최윤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 연구를 많이 했고, 덕분에 내가 특별한 액팅을 하지 않아도 공간과 조명, 카메라 워크만으로 최윤을 풍성하게 만든 것 같아요”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16&aid=0001465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