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나인룸' 이경영이 김희선과 김해숙을 향한 분노를 터뜨렸다. 김영광과 정제원의 영혼 체인지는 실패했고, 안석환은 어린아이로 퇴행했다.

18일 방송된 tvN '나인룸'에서는 기유진(김영광)과 기찬성(정제원)의 영혼 체인지가 실패하고, 기산(이경영)이 장화사(김해숙)과 을지해이(김희선)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을지해이와 장화사(김해숙), 감미란(김재화)은 영혼체인지를 막기 위해 기찬성(정제원)의 병실로 내달렸다. 감미란은 간호사로 변장하고 병실 진입을 시도했지만 봉사달(안석환)에게 가로막혔다. 을지해이와 장화사는 신문지에 불을 붙여 화재감지기를 작동시킨 뒤 병실에 난입했고, 봉사달은 감전돼 쓰러졌다. 을지해이는 장화사에게 "내가 재심 준비하겠다. 서류 찾아오겠다"고 약속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076&aid=0003346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