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민채린은 태산그룹으로부터 메이크 퍼시픽을 지키기 위해 문재상(김영민) 전처 서경주가 남겼다는 증거를 찾고자 했다. 서경주 여동생은 언니가 생전에 일반적인 펜과 비슷한 보이스 펜을 구해 달라는 부탁을 했었다는 얘기를 알려줬다.

민채린은 우연히 가계부를 쓰고 있는 가사도우미를 보더니 놀랐다. 가사도우미가 서경주 여동생이 말한 펜과 비슷한 펜으로 가계부를 쓰고 있었던 것. 민채린은 가사도우미에게 펜을 받아 차은혁(송창의)에게 건넸지만 별다른 파일이 없었다.

민채린은 그제야 문태산(윤주상)의 명상 테이프 중 하나가 서경주가 남긴 증거임을 알아차렸다. 마침 민채린에게 집으로 오라는 문재상의 연락이 왔다. 차은혁은 갑자기 문재상이 부르는 것이 이상했지만 어쩔 수 없이 민채린을 들여보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0923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