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장미여관의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가 드러머 임경섭이 남긴 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2일 장미여관의 드러머 임경섭은 앞서 전해진 해체 소식에 대한 글을 남겼다. 그는 이 글에서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됐으며 두 사람(육중완, 강준우)가 나가달라고 했다”며 “장미여관은 5인조 밴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록스타뮤직앤라이브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우선 보도된 글은 임경섭이 작성한 것이 맞다”고 운을 뗀 후 장미여관의 해체 과정을 전했다.

그는 “장미여관이 그동안 육중완, 강준우를 주축으로 하게 되면서 멤버들 간에 의견 차이가 생긴 것이 맞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이 세 사람(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에게 나가달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81112114035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