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아버지와 함께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헨리의 모습 그려졌다.

모든 악기를 잘 다룬다는 헨리의 아버지는 식사 도중 피아노부타 기차까지 연주를 하기 시작했다. 아버지는 갑자기 헨리에게 바이올린을 함께 연주하자고 제안했고 헨리는 어릴 때부터 쓰던 바이올린을 켰다. 오붓한 부자의 연주에 손님들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때 갑자기 아버지는 생일 축하 노래를 연주했고 친구들은 케이크를 들고 등장했다. 바로 얼마 전이 헨리의 생일이었던 것. 깜짝 놀란 헨리는 말을 잇지 못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468&aid=0000445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