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오지영 극본, 박상훈 박상우 연출)에서는 첩보 활동을 시작한 고애린(정인선)과 그런 고애린을 걱정해 곁에서 지켜주는 김본(소지섭)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애린은 시험까지 거쳐 첩보 활동을 시작했다. 그런 고애린이 걱정된 김본은 몰래 그의 뒤를 밟았고, 컴컴한 밤 머리에 총구까지 겨누는 겁을 주기도. 하지만 고애린은 굳은 마음을 돌리지 않았다. 이에 김본은 “이번엔 지켜주겠다”며 든든한 약속을 했다.

고애린은 김본이 ‘테리우스’라는 코드명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이와 함께 고애린은 “나도 코드명을 지어야겠다”고 말했고, 김본은 “엘리스 어떠냐. 이상한 나라에 떨어졌으니”라고 설명했다. 이후부터 김본은 고애린에게 ‘엘리스’라 부르며 달달한 분위기를 키웠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213&aid=0001069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