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7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는 이날의 게스트를 소개했다. 김수미는 "나한테 장문의 문자를 보내왔다"면서 문자 내용을 알렸다. 문자에는 "임신 9개월인데 입덧이 가라앉지 않아 문자를 보낸다. 남편이 음식을 잘하는데 중국인이기에 중국 음식만 하여 남편이 김수미 선생님 반찬을 배워와서 해줬으면 해서 문자 드린다. 출산 12월 18일 예정"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함소원, 진화 부부가 등장했다. 함소원은 "가끔씩 입덧이 올라온다. 기름진 음식 먹을 때 그렇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중국에서 10년을 살았다. 한 번도 한국 음식을 찾은 적 없다. 중국에서 중식, 한국에서 한식이었는데 임신하자마자 한식이 너무 먹고 싶더라. 먹어본 적도 없는 전통 한식이 너무 먹고 싶더라"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내가 너무 못 먹으니까 자기가 열심히 해준다고 했는데 미안한데 너무 먹기 싫더라"면서 "몰래 화장실 가서 버린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311&aid=0000918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