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7일 오후 첫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는 마케팅팀 팀장이자 진상으로 유명한 백진상(강지환 분)과 그 아래에서 시달리는 대리 이루다(백진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무 나철수(이병준 분)와 대표 강인한(인교진 분)은 영문 모르는 철창 신세였다. 이들을 가둔 건 이루다. 가죽 자켓과 진한 메이크업 차림의 이루다는 "상무 나철수. 있으나 없으나한 너는 서빙부터 다시해. 대표 강인한. 어떻게든 하나라도 안 주려는 쫌생이. 넌 해고다"라고 소리쳤다. "마지막으로"라며 이루다는 백진상(강지환 분) 팀장에게 다가갔다. 

하지만 백진상은 자물쇠를 열고 탈출, 오히려 이루다에 "매체 광고 기획안 마무리 했나. 오늘 오후까지 끝내라고 했는데. 하여간 일하는 꼬락서니 하고는"라며 비아냥댔다. 백진상은 이어 "일은 기한내로 처리하는 게 원칙이다. 지적하면 말대꾸하고 보고서를 써도 기한 한 번도 맞춘 적이 없다. 내가 많은 걸 바라나. 시키는 일만 하는 게 그렇게 어려워?"라며 "머리가 없는 거야, 생각이 없는 거야? 서울 4년제 나오긴 했어?"라고 막말을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899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