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가 최후의 격전을 남겨두고 강력한 박일도의 힘에 필사적으로 맞선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 측은 최종장을 여는 15회 방송을 앞둔 31일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어둠의 기운을 내뿜는 악령과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의 사투를 공개해 긴장감을 증폭한다.

반전을 거듭하며 ‘손’ 박일도를 둘러싼 미스터리를 고조시킨 ‘손 the guest’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추격전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양신부(안내상 분)는 참된 사제의 가면을 쓰고 검은 미사를 집전했고, 박홍주(김혜은 분)와도 악의 고리로 묶여있었다. 박홍주의 운전기사 노규태(이상훈 분)의 뒤를 밟던 윤화평은 양신부를 붙잡는 데 성공했지만, 양신부의 조종을 받은 노규태의 공격을 받고 쓰러지며 위기감을 높였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685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