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이석철은 지난 19일 전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과 문영일 프로듀서로부터 당한 폭언 및 폭행을 기자회견을 통해 폭로했다. 이에 김창환은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폭행을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후 22일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문영일 프로듀서를 폭행 혐의로, 소속사 대표 김창환을 폭행 방조 혐의로 고소했다.

이석철-이승현 형제는 지난 26일 1차 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인터뷰에 임했다. 이석철은 김창환의 반박 기사를 봤냐는 질문에 "진짜 아버지 같은 마음이 아니라 우리를 단지 사업하는 상품으로 보셨나라는 생각도 들었고, 회장님께 있었던 신뢰가 무너졌다"고 답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37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