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박생강의 옆구리tv] 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최수종이 오랜만에 현대극에 출연하는 컴백작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작품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 드라마는 최수종이 연기하는 강수일이 중심인물로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젊은 남녀 커플인 김도란(유이)과 왕대륙(이장우)이 매력적인 것도 아니다.

안타깝게도 유이와 이장우는 각각 MBC <결혼계약>과 MBC <오자룡이 간다>라는 대표작을 갖고 있지만 아직도 그 작품에서 보여준 캐릭터에서 빙빙 맴돌고 있는 듯한 인상을 준다. 물론 이장우의 경우 자기관리 안한 재벌가 자제의 볼살 어린 통통하게 당당한 모습을 현실감 있는 체형으로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이처럼 <하나뿐인 내편>은 주연진이 다소 심심한 주말극이다. 하지만 몰입감은 꽤 높은 편이다. 그리고 그 몰입감을 만들어내는 배우는 왕대륙의 어머니 오은영을 연기하는 차화연이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81029164321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