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꽃보다 남자’ ‘윤식당’ ‘삼시세끼’ 등 다양한 예능에서 활약한 이서진은 영화 ‘완벽한 타인’에서 레스토랑 사장 준모로 변신했다. 그는 수의사 세경(송하윤 분)만을 바라보는 로맨틱한 남편을 연기하며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사랑꾼 캐릭터를 완성했다. 기존의 ‘츤데레’ 모습과 다른 얼굴을 기대해도 좋다.

그러나 이서진은 ‘또 다시 삼시세끼에 출연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느냐’는 물음에 “이제 ‘삼시세끼’ 그만하려고요. 하하. 뭐 차승원 씨나, 유해진 씨만 하는 게 좋을 듯하다”라고 웃으면서 농담으로 대답을 이어나갔다.

이서진은 연기 활동에 대한 계획도 전했다. 그는 "저는 몇 년 전까지만해도 반드시 주인공을 해야된다는 생각이 있었지만 마음은 내려놓았다. 꼭 주연 배우가 아니더라도, 새롭고 재미있는 역할을 하는 게 더 재밌고 즐겁고 좋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883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