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전현무는 새단장한 시즌 4의 컨섭에 대해 섭외력과 신선함을 자신했다. 스페셜 MC로 워너원의 황민현과 개그맨 지상렬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황민현은 “앞에 스페셜이 붙으니까 더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라며 눈빛을 반짝였다. MC들은 황민현의 잘생김에 자연스레 오징어가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네 명 중 누가 가장 못생겼냐고 물어 황민현을 난감하게 만들었다. 甲오징어를 뽑아 달라는 성화에 결국 지상렬을 끌어 안아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황민현의 이상형이 한지민이라고 밝혔고, 이에 한지민은 쉽게 믿지 못했다. 황민현은 진심이라며 떨리는 눈빛을 보였고, 한지민 역시 지인이 너무 팬이라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통해 사인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황민현은 “누나가 너무 오고 싶다고 일반 시민인 척 하고 뒤에서 보면 안 되냐고 했다”라며 가족 모두가 한지민의 팬이라고 말했다. 이어 “드릴 수 있는 게 노래밖에 없다”면서 세레나데를 불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083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