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1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이하 '흉부외과')에서는 어머니가 이식받을 심장을 찾으러 가다 교통사고 당한 박태수(고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현목(남경읍 분)은 윤현일(정보석 분)의 전화를 받고 만남을 추진했다. 윤수연(서지혜 분)은 같이 가자고 부탁했고, 한사코 거절하던 윤현묵은 결국 그와 함께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윤현일은 윤현목에게 아프리카 병원에 관해 선처를 요구했다. 그는 "그동안 형님께 태산을 뺏겼다고 생각했다. 아버지가 맡겼던 VIP 수술에 최석한(엄기준 분)이 들어간 것을 봤고 나는 알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두 사람을 보기 싫어졌다"고 고백했다. 이어 "태산을 가질 수 없다면 아프리카 병원을 통해 다른 걸 가지고 싶었다"며 "한 번만 눈 감아 달라.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겠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468&aid=0000434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