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24일 ‘풍문으로 들었쇼(풍문쇼)’에서는 불법 몰래카메라 피해자가 된 배우 신세경과 가수 윤보미에 관해서 다뤘다.

‘국경없는 포차’라는 신규 예능에 출연한 배우 신세경과 가수 윤보미가 지내는 숙소에서 불법 촬영장비가 발견됐다.

범인은 외주업체 직원 A씨였다. A씨는 스태프로 참석하면서 숙소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것이다.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레법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은 영상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불법 카메라 자체가 중대한 범죄로 보고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신세경은 촬영 이후 숙소에서 휴대폰 보조 배터리를 발견했다고 한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신세경은 해당 장비를 인터넷에서 검색하고 몰래카메라와 관련된 장비라는 걸 확인했다.

그때 피의자 A씨는 “내 보조 배터리 어딨지?”라는 말을 흘리며 연기를 했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피의자 A씨 측근과 단독 인터뷰를 했다.

신세경이 화장실에서 평상시 못 보던 물건을 봤다며 매니저와 제작진에게 이야기를 하면서 결국 몰래카메라라는 걸 밝혀냈다고 한다.

휴대폰 보조 배터리는 업체 장비가 아닌 A씨의 개인 장비인 것으로 밝혀졌다. 계획된 범죄라는 걸 알 수 있다.

현재 이 사건 때문에 촬영 스텝들이 힘들어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자가 처벌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http://news.nate.com/view/20180925n00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