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22일 방송된 올리브 '한식대첩-고수외전'(연출 현돈)에서는 지역 최고의 고수들과 글로벌 셰프들이 함께하는 첫 번째 일품대전이 그려졌다.

이날 첫 일품대전의 주제는 '찰떡궁합'이었다. 스승과 제자가 호흡을 맞춰 음식에 맛이나 영양학적으로 얼마나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지가 관건으로 두사람의 호흡 그리고 재료로 쓰이는 궁합이 중요했다.

이에 각 지역 고수들은 '고수의 한수'를 소개하고 1시간 안에 요리를 완성해야하는 대결을 시작했다.

먼저 서울고수 임성근과 데일은 양평한우소갈비로 고종황제가 즐겨먹던 배 냉면과 설하멱에 도전했다. 고기를 직접 도끼로 손질하고 반죽까지 뽑는다는 서울팀에 김성주와 백종원은 걱정했다. 하지만 임성근은 "경연시간도 한시간인데 냉면과 설하멱을 다 한다는 것은 우리 데일 아니면 불가능하다"라고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076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