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1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지성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지성은 영화 '명당'에 대해 "가족들이 추석 연휴에 보기 좋은 영화"라며 "아이들의 역사 공부까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지성은 자신의 '명당'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그 첫 번째는 바로 여의나루역. 지성은 이곳에서 노숙 생활을 했다면서 "방송국이 여의도에 몰려 있었다. 교통비 등이 여의치 않아서 더운 여름에는 벤치에서 자도 되고, 밤하늘을 보며 꿈을 키웠다"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311&aid=000090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