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의 김용화 감독이 촬영을 이미 끝마쳤던 배우 오달수와 최일화가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뒤 교체한 심경을 털어놨다.

김용화 감독은 10일 방송된 YTV ‘뉴스人’에 출연해 “시간을 갖고 최대한 상황을 지켜보면서 기다렸다”며 “마지막까지 고민했지만 투자·배급사나 제작사 측에서 ‘대중영화이기 때문에 불필요한 오해를 사거나 작품의 결이 달라질 수 있으니 현명한 판단을 내리자’고 해서 눈물을 머금고 교체했다”고 말했다.

1편 ‘신과함께-죄와 벌’에는 오달수와 최일화가 출연했다. 하지만 두 사람을 둘러싼 각각의 성폭력 가해 의혹이 불거지면서 제작진은 배우 교체 및 재촬영을 결정했다. 결국 ‘신과함께2’에서는 조한철과 김명곤이 합류해 판관 역과 강림의 아버지 역을 각각 소화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5&aid=0001121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