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2303430752346_20180516230354_01_20180516230510476.jpg

 

채도진은 경찰 임용시험 면접에서 자신의 아버지가 윤희재(허준호 분)라고 밝혔다. 수년이 흘렀지만 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남아있는 충격적인 연쇄살인 사건 진범의 아들이라는 것. 모두가 자신을 경계할 것을 알았지만 채도진은 피하거나 망설이지 않았다. 한재이는 죽은 모친과 마찬가지로 배우를 꿈꾸고 있었다. 그러나 오디션장에서 받은 대본에 연쇄살인범의 옆집에 살고 있었다며 경악하는 대사가 나오자 한재이는 급격하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모두 과거의 이름을 버리고 살아가고 있었다. 한재이는 유명배우 지혜원(박주미 분)의 딸 길낙원의 이름을 마음속에 묻어뒀고, 채도진 역시 연쇄살인범 윤희재의 아들이던 윤나무를 버렸다. 길낙원과 그 가족들이 고원시로 이사 오며 두 사람의 운명은 시작됐다. 유복한 집안 환경에서 지내던 길낙원과 달리 윤나무는 국밥집에서 일하는 채옥희(서정연 분), 수리공으로 일하는 윤희재의 시원찮은 벌이에 하루벌어 하루먹고 사는 실정이었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03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