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101001773000128801_20171120105430331.jpg

 

허찬미는 어디 갔을까. 이수민도 보이지 않는다. 박수민은 줄곧 상위권을 유지하며 데뷔조에 속해 있었음에도 생소한 참가자다. '믹스나인'이 일부 참가자들에게만 집중하는 편집으로 팬들의 아쉬움을 사고 있다. 응원 하는 가수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청원도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이는 어떨 수없는 선택이다. 프로그램의 흐름을 만들고,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이른바 '캐리' 해줄 참가자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 이에 일부 참가자들에게 분량을 몰아주게 되고, 상대적으로 다른 참가자들은 분량을 잃게 되는 것이다. 타 오디션에 출연하면서 이미 일정 규모의 팬덤을 확보한 참가자들(허찬미, 이수민 등) 보다는 그간 조명받지 못한 이들에게 기회를 주겠다는 것이 제작진의 의도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181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