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한지혜를 정성껏 간호하는 김재원,

눈빛도 마음도 애처롭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