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그리던 대표 자리에 앉았지만 대신 송중기 잃어버린 박시연,
갑자기 회한의 눈물이 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