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시큰둥해져서 정여사가 묻는 대답에 침묵으로 일관한 브라우니,
가을을 심하게 타는 시베리안허스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