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왕따설에 옛 쥬얼리 리더였던 박정아 눈물 펑펑~ 흘리면서
"내가 우유부단해 문제 번졌다" 고 후회..
여전히 쥬얼리 사랑이 대단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