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
조회 수 5205 댓글 4




<결혼 못하는 남자> vs <결혼 못하는 남자> 


<결혼 못하는 남자> KBS2 월-화 밤 9시 55분

<결혼 못하는 남자>의 오프닝은 아파트의 각 세대를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했다. 각자의 생활은 다양하지만, 누군가와 함께 그 공간을 공유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들 속의 재희(지진희)는 유일하게 홀로 공간을 즐기는 사람이다.
혼자 스테이크를 구워 먹고, 파티 초대를 내켜하지 않는 그의 모습은 드라마의 제목에 대한 거의 모든 설명이다.

그렇다면 그 다음부터 이 드라마가 밝혀 갈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의 이야기 일 것이다.
그래서 1회는 대부분의 시간을 조재희가 결혼은커녕 타인과 함께 할 수 없는 이유를 나열하는데 많은 시간을 들였다.

방송을 요약하자면 조재희는 지나친 완벽주의와 과도한 엄격함, 그리고 괴팍한 성격 때문에 무례하기까지 해 보이는 사람이다. 그런 그가 문정(엄정화) 앞에서는 심리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자꾸 약한 모습을 보이게 된다.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거의 모든 서머리인 셈이다. 말하자면 <결혼 못하는 남자>는 과정에 대한 이야기가 될 것임을 선언하고서 시작하는 드라마다.
그렇다면 그 여정을 채우는 이야기들은 시청자들이 이미 짐작하는 결말을 향해서 동행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매력적이어야 한다.

심지어 일본 원작 드라마와도 거의 유사하게 진행되고 있으니 그 숙제는 한층 무거워 보인다. 김소은과 유아인, 그리고 강아지 상구의 적절한 연기는 숙제 해결에 좋은 실마리로 보인다. 차분한 엄정화의 연기도 극과 잘 어울린다.

문제는 이 모든 상황을 끌고 나가는 지진희의 카리스마다. 아직은 ‘찌질함’과 우스꽝스러움이 혼재되어 있는 그의 연기가 어떻게 개선될지에 따라 드라마 성공 여부가 많은 영향을 받을 것 같다. 주인공의 몫이 크다.

--------------------------------------------------------------------------------

<결혼 못하는 남자> KBS2 월-화 밤 9시 55분

아베 히로시가 연기했던 쿠와노 신스케가 유별난 캐릭터이긴 해도 일본 드라마 <결혼 못하는 남자>는 원자화된 현대 도시인들을 관통하는 보편적인 정서가 담긴 작품이었다.
그래서 이 작품의 한국 리메이크 소식이 들려왔을 때 사람들의 관심도 일본 원작을 어떻게 각색할 것인가 보다는 과연 주인공들을 누가 연기할 것인가에 더 쏠려 있었다.

부드럽고 차분한 이미지의 지진희와 도발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의 엄정화가 캐스팅되었을 때 원작 배우들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에 우려의 소리가 높았던 것도 그 큰 관심 때문이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결혼 못하는 남자> 첫 회는 두 주연의 연기를 포함한 모든 면에서 원작 팬들을 대만족시키는 정도까지는 아니어도 최소한 실망시키지는 않은, 원작의 성실한 번역이었다.

원작에서 숏 하나하나까지 유사하게 빌려 쓴 재희(지진희)의 스테이크 요리 신부터 시작해서 과감한 엉덩이 노출신의 마무리까지 원작 팬들에게는 복기의 즐거움을, 처음 접한 시청자들에게는 훈훈한 재미를 선사했다.

한국 특유의 정서로 번안하겠다는 큰 야심 없이도 재희의 싱글 라이프는 즐거운 관람의 현장이자 은밀한 공감의 대상으로 묘사되었다.

원작에 비해 ‘결혼 못하는 남자’ 특유의 음울함은 줄고 문정(엄정화)의 골드미스 정서는 강해졌으며 자연스럽게 로맨틱 코미디 색깔도 더 강해졌다.

<결혼 못하는 남자>는 이 불황의 시대에 MBC <내조의 여왕>에 이어 또 한편의 귀엽고 유쾌한 드라마가 될 수 있을까?

  • milyu3478 2009.06.17 11:34
    음.. 아직은 1% 부족해 보였던 지진희의 캐릭터 만들기가 자연스러워 진다면 더 바랄게 없겠네요
  • pedropaul 2009.06.17 12:40
    로맨틱 코메디라,,, 요즘 정서에 딱이네요
  • 똘아이예프스키 2009.06.19 21:37
    엉덩이 부분은 좀 민망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072 2009.06.20 01:16
    원작도 찾아봐야 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67 무한도전 본격 기자 까기 11 스카이 2009.08.23
266 [선덕여왕] 다음 주 27, 28회 미리보기 5 초코비 2009.08.22
265 천명공주 박예진, 달콤한 이별파티 7 상아뿔 2009.08.21
264 아가씨를 부탁해 공식 포스터 3 독주 2009.08.21
263 [혼] 쉿! 1 레드향남자 2009.08.21
262 [아가씨를 부탁해]윤은혜 제발 발음 연습 좀; 4 아카펠라 2009.08.21
261 [혼] 5회 보면서 대박 무서웠던 장면ㅠ 3 맹꽁이 2009.08.21
260 남자인 제가 알천랑에게 설레여야 합니까. 4 초콜릿폰 2009.08.20
259 윤은혜의 미모에 훅~ 간 윤상현 ㅋㅋ 4 오빌리 2009.08.20
258 [ 아가씨를부탁해 ] 여자 구준표가 된 윤은혜! 7 100번째 만남 2009.08.20
257 선덕여왕 비담 코딱지드립.geegee 5 돈데크만 2009.08.20
256 김여사의 드라마리폼 선덕여왕 7 나톡톡 2009.08.20
255 [ 선덕여왕 ] 소름돋는 비담 표정, 피는 못속여~ 11 하하하송 2009.08.19
254 [ 선덕여왕 ] 급 민망해진 알천, 입만 씰룩씰룩 6 뽀루 2009.08.19
253 [ 선덕여왕 ] 알천과 비담 NG많았을것 같은 장면 ㅋㅋ 6 고고싱 2009.08.19
252 [ 선덕여왕 ] 너 김유신이랑 친하지? 초딩이다 얘 ㅋㅋ 6 태시스 2009.08.19
251 [선덕여왕]알천한테 눈빛쏘는비담 3 슈베르트 2009.08.19
250 [아가씨를부탁해] 첫방송 미리보기 7 빌브 2009.08.18
249 [ 선덕여왕 ] 덕만이의 폭풍 카리스마, 소름돋아~ 6 꽃님 2009.08.18
248 [ 선덕여왕 ] 깨방정 비담, 문노앞에서는 젠틀맨~ 9 부르투니 2009.08.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7 558 559 560 561 562 563 564 565 566 ... 575 Next
/ 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