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개그콘서트’의 ‘분장실의 강선생님’에 출연중인 주인공 강유미와 안영미가 최근 눈물을 펑펑 쏟았다.

두 사람은 일주일 동안 MBC 에브리원의 ‘러브 에스코트’를 통해 함께 생활한 입양아 영서를 떠나 보내며 아쉬움에 눈물을 흘린 것. 실제로 하루 전날 ‘개그콘서트’ 동료들과 함께한 이별파티에서도 아쉬움에 눈물을 보였던 안영미와 강유미는 “좋은 곳으로 가는 거니까 오늘만큼은 웃으며 보내주고 싶다”며 눈물을 참았지만 결국 바쁜 스케쥴로 오랜 시간 함께 하지 못한 미안함과 아쉬움에 영서와 함께 입양단체인 동방사회복지회로 이동하는 내내 참았던 울음을 터트렸다.

일주일 전 영서와 처음 만날 때만 해도 생전 처음 갈아 보는 기저귀와 분유타기에 실수를 연발, 제작진의 따가운 눈초리를 받기도 했던 두 사람은 일주일 후 영서와 헤어질 때쯤에는 자다가도 영서의 울음소리에 자동적으로 벌떡 일어나 우유를 타고 기저귀를 갈아 줄만큼 베테랑 엄마가 되어 제작진들의 박수를 받았다.

MBC 에브리원의 ‘러브 에스코트’는 국내 입양을 활성화 시키고 위탁모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만들어진 프로그램으로 입양이 필요한 아이를 스타가 1주일간 보살피며 양부모에게 무사히 아기가 인도될 수 있도록 에스코트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지난달 파일럿 방송에서 솔비가 위탁모로 변신하여 감동을 주기도 했다.

‘분장실의 강선생님’의 강유미, 안영미가 스타 위탁모가 되어 아기천사 영서와 함께 보낸 일주일간의 감동적인 동거 이야기는 오는 2일 오후 2시 40분에 MBC 에브리원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