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초연 이후 누적관객 10만 명을 동원한 로봇 공연의 원조 ‘로봇타타와 뮤직로봇’이 가정의 달을 맞아 4월 27일부터 6월 2일까지 한국잡월드 나래울극장에서 공연을 펼친다.

국내 유일의 로봇 공연 및 콘텐츠 전문 기업인 코이안(KoIAN)은 2009년부터 ‘로봇사물놀이’, ‘로봇난타’ 등 기존에 시도되지 않았던 새로운 로봇 공연들을 자체적으로 기획, 제작하여 선보여 왔다.

2011년 10월 나루아트센터에서 초연한 ‘로봇타타와 뮤직로봇’은 국내 로봇 공연 사상 최초로 대극장에서 상설 공연을 열어 각계의 큰 주목을 받았으며 이후 강진아트홀, CTS아트홀 등에서 연이어 상설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로봇 공연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120여 회의 공연을 통해 누적 관객 10만 명을 동원한 '로봇타타와 뮤직로봇‘은 매년 수십 억 원의 국비를 투자해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힘을 쏟고 있는 국내 서비스 로봇 시장에서 기념비적인 기록을 세우며 로봇 시장의 새로운 수익 창출 모델로 등장했다.

공연 콘텐츠의 측면에서 ‘로봇타타와 뮤직로봇’은 기존 이벤트성의 로봇 공연이나 타 로봇 공연들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휴머노이드 로봇의 단순 퍼포먼스로 그쳐왔던 기존의 로봇 공연과 달리 ‘로봇타타와 뮤직로봇’에는 비(非) 휴머노이드 타입의 다양한 상상 속의 캐릭터를 표현한 4대의 로봇이 등장한다. 마림바, 8종의 타악기, 전자기타를 기반으로 제작된 4대의 로봇은 인간의 연주와 다른 로봇만의 독특한 어쿠스틱 사운드를 연주하며 여기에 3D 맵핑, 인터랙티브 게임 등을 통해 관객이 직접 공연에 참여하여 스토리텔링을 함께 이끌어나가며 즐기는 공연을 만들었다.

또한 과학과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문화예술시장에서도 ‘로봇타타와 뮤직로봇’에 주목하고 있다. 로봇과 뉴미디어 기술, 예술적 감수성이 더해진 ‘융합문화콘텐츠’로서 ‘로봇타타와 뮤직로봇’은 창조적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문화예술시장에서 대표적인 성공작으로 주목받으며, 융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기존 공연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새로운 재미 요소들이 추가될 예정이다. 다양한 감정 표현과 동작이 가능한 휴머노이드 로봇이 새롭게 제작되어 타타로 등장하며, 아날로그적 감수성을 담은 공연 소품들이 첨단 기술의 결정체인 로봇들과 만나 신선한 재미를 더하고 관객들의 흥미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로봇타타와 뮤직로봇’ 공연 예매는 인터파크, 예스24, 옥션티켓에서 가능하며 4월 21일까지 조기 예매 50% 할인 행사가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