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뮤지컬배우 류정한이 임태경, 엄기준, 김승대의 출연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2013년 공연에 전격 합류한다.

류정한은 ‘오페라의 유령’, ‘지킬앤하이드’, ‘맨오브라만차’, ‘스위니토드’, ‘영웅’ 등 2001년부터 다양한 장르의 뮤지컬들을 성공으로 이끌며 뮤지컬계에 독보적인 입지를 세웠으며,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2010년 초연과 2011년 재연을 흥행으로 이끈 주역이다. 이번 2013년 공연에서는 단 10회의 특별출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엄홍현 프로듀서는 “류정한을 빼고는 ‘몬테크리스토’를 떠올릴 수 없을 만큼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었던 배우이기 때문에 재공연 결정 시에 그는 단연 섭외 1순위였다. 스케줄이 겹치는 부분들이 있어 캐스팅이 어려웠지만 류정한 역시 몬테크리스토의 출연을 염원하였기에 단 10회의 특별출연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류정한은 “공연을 하지 않는 동안에도 ‘몬테크리스토’의 노래를 부르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꼭 다시 하고 싶었던 작품이다. 이미 두 번을 했던 공연이지만 2013년 새롭게 바뀐 ‘몬테크리스토’ 에 꼭 참여하고 싶었기 때문에 무대에 선다는 것이 설렐 정도.”라며 “두 도시 이야기와 출연 일정이 겹치는 것이 고민되기는 했지만 몬테크리스토로서 무대에 설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출연을 결정했다. 심사숙고 끝에 아쉽지만 10회만 공연하는 것으로 일정을 조정했다. 짧지만 더욱 강렬한 공연을 관객들께 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뮤지컬팬들은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뮤지컬배우인 류정한의 몬테크리스토를 다시 볼 수 있다는 소식에 벌써부터 ‘몬테크리스토’의 출연스케줄을 고대하고 있다.

류정한, 임태경, 엄기준, 김승대, 윤공주, 정재은, 최민철, 조휘, 박철호, 조원희 등이 출연하는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는 6월 8일부터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예정이며, 4월 17일 티켓오픈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