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루키즈 2013’ 두 번째 기획 공연 개최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의 신인 음악가 육성 지원사업 ‘K-루키즈(K-Rookies) 2013’ 최종 우승 팀들의 두 번째 기획 공연이 오는 20일(토) 서울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에는 ‘라운드헤즈’와 ‘사우스카니발’이 출연하며 선배 스카밴드 ‘킹스턴 루디스카’와 모던록밴드 ‘소란’이 지원사격에 나선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5월 공개오디션을 통해 이들 두 팀을 비롯해 ‘제쉬’, ‘어느새’, ‘웁스나이스’, ‘페이퍼트리’를 ‘K-루키즈 2013’ 뮤지션으로 선정했으며, 지난 6월 ‘제쉬’와 ‘어느새’가 기획공연의 무대에 오른 바 있다.

동갑내기 친구들이 모인 모던록밴드 ‘라운드헤즈’는 최근 발매한 정규 1집의 타이틀곡 <푸른 눈의 다비드>를 앞세워 독특한 보이스와 솔직한 내용의 가사로 색깔 있는 음악을 한다는 평과 함께 주목받고 있다.

제주도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9인조 스카밴드 ‘사우스카니발’은 자메이카 스카 리듬에 제주 방언을 실어 새로운 흥을 만들어 내는 밴드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들 ‘K-루키즈'의 무대를 축하하기 위해 ‘킹스턴 루디스카’와 ‘소란’도 무대를 꾸민다. 대한민국 대표 스카밴드 킹스턴 루디스카는 스카의 매력을 열정 넘치는 무대로 선보일 계획이다. 공연계의 블루칩으로 통하는 소란은 감성적인 음악은 물론 재치 있는 무대 매너와 함께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K-루키즈로 선정된 6팀은 선배 뮤지션과의 기획공연 외에도 앨범 및 뮤직비디오 제작, 국내 페스티벌 참가, 음악 방송 출연 등 다양한 음악 활동의 기회를 누리게 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6월부터 매월 셋째 주 토요일 K-루키즈로 최종 선정된 6팀의 기획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전석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오는 8월까지 진행되며 K-루키즈 공식 블로그 ‘인디코스터(indiecoaster.tistory.com)’를 통해 초대 이벤트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