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억세축제 개최

멀리 떠나지 않더라도 가까운 서울시내에서 깊어가는 가을의 절정을 마음껏 느끼고 싶다면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공원의 언덕 위로 억새밭이 끝없이 펼쳐지는 ‘서울억새축제’를 놓치지 말자.

서울시는 매년 10월 가을의 낭만과 정취를 선사해 온 ‘제12회 서울억세축제’를 올해도 오는 18일(금)부터 27일(일)까지 상암동 월드컵공원 하늘공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특히 축제 기간에는 공원 이용시간이 2시간 30분 연장돼 밤 10시까지 색색의 로맨틱한 조명으로 물든 억새밭을 거닐며 깊어가는 가을밤을 즐길 수 있다.

축제가 열리는 상암동 하늘공원은 월드컵공원 안에서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공원이다. 특히 10월은 시원한 가을바람이 억새밭에 머물러 춤추듯 일렁이는 억새밭이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해 깊어가는 가을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손꼽힌다.

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눈에 띈다. 행사기간 중 주말에는 △캐리커처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꽃누르미 체험 △나무로 만들기 등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매일 진행되는 행사로는 △억새를 이용한 공예품 만들기 △난지도의 과거 사진전 △소원 빌기 행사가 있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나 친구, 연인 등 남녀노소가 다함께 즐길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축제 기간 중 금요일과 주말에는 하늘공원 중앙전망대에 설치된 임시무대에서 축제를 찾은 시민들을 위한 다채로운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18일(금)에는 ‘아날로그브러시’와 ‘힐링뮤직패밀리’ △19(토)는 ‘선율예술단’, ‘전통춤과 색소폰의 어울림’ △20일(일)은 ‘고양Feel색소폰클럽’ △23일(수)은 ‘어울터밴드’가 참여해 억새축제 시작 주간에 아름다운 음악과 춤을 선사한다.

마지막 주말인 △26일(토)에는 ‘서울아트페스티벌오케스트라’, ‘우쿠루쿠’, ‘사람또사람’, ‘선인장’ △27일(일)은 ‘아리밴드’, ‘5D사운드’, ‘비바시티’, ‘민트그레이’가 참여, 억새축제의 화려한 마지막을 장식한다.

작년에만 약 58만명이 찾아 서울의 대표 가을 축제로 자리 잡은 ‘서울억세축제’는 올해는 이처럼 다양해진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볼거리로 작년보다 더 늘어난 60만명 정도가 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억세축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월드컵공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축제 기간 중 하늘공원에서 무료로 공연하고 싶은 밴드, 동호회, 단체는 무료로 공연장소를 제공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부공원녹지사업소 환경보전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춘희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2002년 문을 열어 벌써 12회를 맞이한 ‘서울억새축제’가 이제 가을하면 생각나는 축제로 성장했다”며 “올해는 더 많은 시민들이 찾아 시원한 가을바람에 넘실대는 억새의 은빛 물결 사이에서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소중한 추억을 많이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