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열린예술극장 900회 공연 마무리

2013 서울시 열린예술극장이 지난 주말 서울광장 특별공연을 끝으로 목표하였던 900회의 공연을 모두 마치고 다음 해를 기약하기로 했다.

2011년부터 시작해 3년째 이어온 열린예술극장은 올해에는 약 17만 명의 시민이 열린예술극장을 찾아 재능나눔봉사단의 공연을 보며 일상에 지친 마음을 잠시나마 달랬다.

열린예술극장은 재능기부를 원하는 전문·아마추어 단체(개인포함)를 모집하여 심사를 거친 후 82개 재능나눔봉사단을 선정하여 5월부터 11월초까지 매주 주말 정해진 공연장소와 재능나눔봉사단을 매칭하여 공연하게 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서울풍물시장 야외공연장, 광화문 광장, 코엑스몰 거리, 보라매공원 등 60여 개소에서 공연하였다.

열린예술극장은 본인의 취미활동을 재능기부를 통해 함께 공유함으로써 삶이 풍요로워지는 프로그램이다.

열린예술극장 무대에 오른 82개 재능나눔봉사단 중에는 전문 공연팀도 있지만, 취미로 시작한 노래, 악기연주 등이 장기가 되어 무대에 오르게 된 아마추어 공연팀도 여럿 찾을 수 있다.

스스로 즐기며, 관객 앞에 설 수 있는 것에 행복해하는 재능나눔봉사단은 취미활동이 삶의 질을 높이는데 큰 몫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셈이다. 또한 이는 관객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로 전달되었다.

올해 열린예술극장 운영을 돕는 운영도우미 중에는 부부도우미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연신내 물빛공원에서 매주 토요일 운영도우미로 활동하는 서경석, 최진희씨 부부는 “두 사람 모두 공연 보는 것을 즐기는 데, 주말에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찾다가 열린예술극장 운영도우미에 나서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의미는 기 조성되어 일회성, 비상설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 야외공간을 적극 활용하여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었다는 데 있다.

열린예술극장은 서울 60여개소 열린공간에서 진행되었다. 전문적인 공연시설이 갖춰진 곳이 아닌 산책로, 공원, 거리, 광장 등 사람들이 늘 지나고 잠깐씩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는 공간을 골랐다.

최적의 공간선정을 위해 25개 구청 및 서울시 관련부서로부터 추천을 받고, 한 달여간의 현장 답사 끝에 지역 주민들이 부담없이 드나들 수 있는 생활밀착형 공간 60여 곳이 결정되었다.

시민 관객인 이재림씨(송파구, 29세)는 “산책 겸 공원에 나왔다가 우연히 공연을 본 후로 자주 만나는 또래 엄마들과 약속을 하고 종종 찾는다”고 말했다.

운영도우미 신재광(25세)씨는 “매주 찾아오시는 어르신은 마지막 공연을 보시고 내년에도 꼭 보고 싶다는 말씀을 하시며, 공연팀이 돌아가는 길을 배웅해 주셨다”며 열린예술극장이 시민들의 생활에 의미 있게 자리 잡았음을 보여주었다.

마지막으로 열린예술극장 공연장르의 다양화로 관객들에게는 선택의 폭이 넓어졌고, 재능나눔봉사단의 공연기회도 확대되었다는 점을 꼽을 수 있겠다.

인디음악, 클래식, 국악, 대중가요, 오카리나, 팬 플루트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공연을 펼쳤을 뿐만 아니라, 전통무용, 탭댄스, 마술, 마임, 자전거묘기에 이르기까지 음악 외의 다양한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마술 퍼포먼스로 열린예술극장 무대에 오른 대니매직팀은 “공연자들에게는 관객들과 만나는 다양한 무대가 필요한데, 열린예술극장이 그런 기회를 만들어주고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열렬한 호응과 격려, 공연에의 참여로 재능나눔봉사단의 공연에 답하기도 하였다.

특히, 어린이 관객들은 무대 앞에서 공연팀을 따라 춤을 추며 관객들을 폭소하게 하기도 하고,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유심히 공연팀을 관찰하였다가 그림을 그려 건네는 등 공연장의 분위기를 띄우는데 큰 역할을 해주었다.

아코디언으로 7080, 올드팝, 대중가요 등을 연주하는 재능나눔 봉사단 FREE는 연주에 맞춰 노래를 불러주는 관객들을 위해 ‘열린노래자랑’ 이라는 시간을 마련하고 관객들이 무대에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도 했다.

재능나눔봉사단 Pan&Syrinx Duo Ensemble은 “원래 비가 오면 공연을 취소하는데, 비가 오자 관객분이 우산을 씌워 주시고, 나머지 관객들도 우산을 펼치고 자리를 떠나지 않으셔서 끝까지 공연을 이어갔는데, 그 날을 잊을 수 없다”며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 공연으로 하나가 되는 순간의 감동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12월에는 재능나눔봉사단, 운영도우미 및 관계자들이 모여 그동안의 노고를 격려하고 감사하는 작은 축제 <2013 열린예술극장 재능나눔페스티벌>를 마지막으로 2013 열린예술극장 사업은 막을 내리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열린예술극장 사업을 시작으로 시민들의 자발적 재능기부 문화로 성장·확대하여 나눔의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