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에서 공연예술 즐기는 ‘거리예술 시즌제-가을’ 열어

- 거리예술과 함께 주말을 축제처럼!
- 8~9월 두 달 동안 매 주말 선유도공원, 서울숲 등 도심 주요 공원 및 거리 5곳에서 총 67회 거리예술 공연 선보여
- 인형극, 마당극, 음악극, 이동식 퍼포먼스 등 15개 작품 참여해 다채로운 거리예술의 향연 펼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은 2014년 신설·운영중인 ‘거리예술 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8월 2일(토)부터 9월 28일(일)까지 두 달 동안 매 주말마다 선유도공원, 서울숲 등 도심 주요 공원 및 거리 5곳에서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을 진행한다.

<거리예술 시즌제>는 5월과 9-10월에 집중된 대규모 축제 기간 이외에도 시민들이 도심에서 거리예술을 즐길 수 있게 하고, 또 거리예술 공연단체들도 지속적인 발표 기회를 마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서울문화재단이 올해 첫 선을 보이는 공연 프로그램이다.

봄-가을 시즌으로 기획된 이 프로그램은 세월호 침몰사고로 인해 ‘봄 시즌’은 연기 및 축소 진행되었지만, ‘가을 시즌’은 당초 계획대로 8월부터 9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은 8월 2일(토)부터 9월 28일(일)까지 총 8주 동안 매 주말마다 진행되며, 보라매공원, 서울숲, 선유도공원,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신촌 연세대로 등 5곳에서 총 67회 공연된다.

<거리예술 시즌제>는 시민들이 많이 찾는 도심 공원 및 거리 광장 등 다양한 공간으로 장소를 이동해서 열리는 것이 특징이다. 매달 첫째 주는 보라매공원, 둘째 주는 서울숲, 셋째 주는 선유도공원, 넷째 주는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되며, 특히 8월 첫째 주와 둘째 주는 신촌 연세대로 차 없는 거리에서도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을 만나볼 수 있다.

공연은 하루에 2~4개의 작품으로 선보이며, 시민들의 관람편의와 공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더운 낮 시간대를 피해 오후 5시~9시 사이에 진행된다.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에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15개의 공연단체가 참여한다. 현대무용, 모래를 활용한 샌드 아트(Sand Art), 음악극, 마당극, 퍼레이드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시민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이번 시즌에서 첫 선을 보이는 작품으로는 의자를 중심으로 한 거리무용 ‘The chair’(Project 곧ㅅ), 판소리 춘향가를 현대무용으로 재해석한 ‘팝니다’(모던테이블), 모래를 활용한 이동식 샌드 아트 ‘포스트맨’(비주얼아트연구소), 인형극 ‘빈대떡 신사’(인형극 연구소 인스), 옴니버스 형식의 이동형 음악극 ‘소파에 태워줄게’(움직이는 밴드) 등 다섯 편으로, 모두 기발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하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지난 ‘봄 시즌’에 공연되어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어낸 바 있는 이동형 음악극 ‘랄라라쇼’(음악당 달다), 풍물놀이와 동물탈춤으로 된 창작연희 ‘신호유희’(창작그룹 노니) 등 10편도 함께하여 일반 공연장에서 볼 수 없는 역동적인 거리예술의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는 “이번 <거리예술 시즌제-가을>은 휴식을 위해 나온 시민들에 뜻밖의 재미를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거리예술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이해와 관심이 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공연단체들에게는 지속적으로 작품을 발표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줄 것”이라며 <거리예술 시즌제>의 다양한 의의를 강조했다.

한편 서울문화재단은 2014년을 거리예술 활성화의 원년으로 잡고, <거리예술 시즌제>를 비롯해 <거리예술 프로젝트 지원>, 거리예술의 제작·연출 관련 워크숍 및 전문인력을 위한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올해 말까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 거리예술 장르의 질적 성장과 양적 확대를 위해 구의취수장 공간을 재활용한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가칭) 조성사업>, <하이서울페스티벌> 등 다양한 거리예술 관련 사업을 올해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