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서울대공원엔 2만여평 뒤덮은 황홀한 장미물결

2만여 평의 꽃밭에 293종, 34,700주의 장미가 황홀한 물결을 이루는 국내 최대 규모의‘장미원산책’행사가 서울대공원에서 펼쳐진다.

5월 남쪽지방부터 전국을 붉게 물들여온 장미의 향연이 6월 서울대공원에서 절정을 이루며 그 대미를 장식하는 것.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기고 싶은 사람이라면 장미꽃과 어우러진 유러피안 풍차나 분수대 앞을 추천한다. 연인들은 형형색색의 장미탑이 보이는 테라스에 앉아 이야기꽃을 피워보면 어떨까.

아이들과 함께 가족단위로 방문했다면 꽃무지개원에서 미니축구, 큰 공 굴리기 등 다양한 놀이를 즐기거나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서 함께 책을 읽을 수도 있다. 또, 장미향이 가득한 비누, 향초, 립밤 등을 직접 내 손으로 만들어볼 수도 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의 ‘서울대공원 장미원산책’을 서울대공원 테마가든 전역에서 29일(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으며 명실상부한 서울대공원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하는 중이다.

특히 기간 중에는 일~목요일은 오후 9시, 금·토요일은 오후 10시까지 야간개장하는 만큼 밤에는 은은한 조명과 함께 특히 더 아름다운 장미의 향연을 만끽할 수 있다.

축제가 펼쳐지는 핵심공간은 테마가든 중심에 위치한 장미원과 그 오른쪽에 있는 꽃무지개원이다.

<동물원 옆 2만여 평 장미원에 293종 3만여주 장미물결… 국내 최대 규모>

장미원에서는 장미의 여왕을 대표하는 핑크색의 ‘마리아칼라스’, 향이 강한 붉은색의 ‘튜프트볼켓’ 등 293종의 아름다운 장미를 만날 수 있다.

서울대공원은 축제를 앞두고 시민들이 풍성한 장미를 만끽할 수 있도록 건강하고 화사한 장미품종을 대거 개량해 3,000개의 화분을 일찍 개화시키는 등 장미 수종을 보완했다. 장미는 보통 다른 꽃에 비해 일찍 시들기 때문에 품종 개량이 불가피하다.

또한 이곳에는 ‘나폴레옹과 조세핀의 장미사랑’, ‘남자를 유혹하는 최초의 여자인 클레오파트라’, ‘장미가시에 찔려 죽은 시인 릴케이야기’ 등 장미에 얽힌 재미있는 전설이야기는 또 다른 재미를 더한다.

아울러, 분위기에 걸맞게 대형꽃탑, 꽃 장식물, 포토존, 허브화단, 벽천분수, 원형분수, 바닥분수 등이 조성했고, 주변에는 아름다운 실개천과 함께 어우러져 있어 이곳을 찾은 시민들은 시원한 물줄기에 발을 담그고 때 이른 피서를 즐길 수도 있다.

이밖에도 형형색색의 장미탑을 바라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테라스가 마련돼 있어 사랑하는 가족·연인·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올해는 흥겹고 화려한 공연은 배제하고 ‘치유’ 주제로 7가지 코스로 꾸며져>

특히, 올해는 지난 4월 발생한 세월호 참사에 따른 애도 분위기에 동참해 흥겹고 화려한 공연은 배제, ‘치유’를 주제로 한 7가지 코스를 조성해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으로 채웠다.

축제명도 기존 ‘서울동물원 옆 장미원 축제’에서 ‘서울대공원 장미원산책’으로 변경했다.

주요 명소 및 프로그램은 ①詩가 흐르는 오솔길 ②꽃무지개원 놀이터 ③이상림 사육사와 함께 하는 마술의 언덕 ④나무그늘 책쉼터 ⑤피아노가 있는 정원 ⑥향기가득 장미공예소 ⑦사진 공모전 및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등이다.

우선, ‘詩가 흐르는 오솔길’은 장미원에서 가장 큰 볼거리로 꼽힌다. 장미향기를 따라 걷는 오솔길 곳곳에 꽃을 주제로 한 시, 동물과 연관된 시, 그리고 유화 그림과 사진 등이 전시된다.

<꽃양귀비 등 30여종 3만여본 꽃길 펼쳐진 ‘꽃무지개원’ 숨은 데이트명소>

두 번째 코스인 ‘꽃무지개원’은 꽃양귀비, 수레국화, 끈끈이대나물, 후록스, 무늬조팝 등 30여종 3만여본의 아름다운 꽃길이 2,500㎡ 규모로 꾸며져 있고 실개천이 흐르는 명소로, 작년 5월 24일,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의 ‘데이트하기 좋은 숨은 명소 9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꽃무지개원 잔디 위에 조성된 ‘꽃무지개원 놀이터’에서는 토·일요일 및 공휴일 11시~19시에 미니축구, 공굴리기, 림보 등 다양한 놀이가 준비돼 있어 가족, 친구, 연인들끼리 함께 참여할 수 있다.

세 번째 코스 ‘이상림 사육사와 함께 하는 마술의 언덕’은 축제 기간 중 매주 토·일요일 19시~19시30분에 열린다. 마술공연을 통해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동물사랑에 대한 의미를 전달한다.

바로 옆 네 번째 코스 ‘나무그늘 책쉼터’는 토·일요일 및 공휴일 11시~18시에 열린다. 유아부터 성인까지 전연령대가 읽을 수 있는 동물복지 관련 책 250여 권을 구비해 신분증을 맡기고 대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에 안락의자도 마련돼 있어 편안하게 독서를 즐길 수 있다.

다섯 번째 코스 ‘피아노가 있는 정원’은 장미원 중앙광장 분수대 인근에서 매일 11시~21시까지 운영되며, 실제 피아노가 있어서 누구나 연주자가 되어볼 수 있다.

이곳에서는 또한 여섯 번째 코스인 ‘향기가득 장미공예소’가 토·일요일 및 공휴일 11시~19시까지 열린다. 여기서는 장미향 비누, 장미향초, 장미립밤, 장미고체향수 만들기 및 장미비누꽃 접기 등 장미와 관련된 다양한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향기가득 장미공예소’는 유일한 유료프로그램으로, 재료비를 내면 현장에서 바로 참여가 가능하다.

마지막 코스는 공모전으로, 사진 공모전 ‘장미원 출사나들이’와 어린이 그림 그리기대회 ‘코끼리똥도화지에 그린 그림’ 두 가지가 열린다.

‘장미원 출사나들이’는 장미원에서 찍은 사진을 6/6~6/21일까지 현장 및 온라인 접수를 통해 응모하면 된다. 현장 접수는 기간 중 매주 토·일요일 테마가든 내 행사 종합안내소, 온라인 접수는 접수 기간 중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코끼리똥도화지에 그린 그림’은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6/14~22일 중 토·일요일 11시~18시에 열린다.

안영노 서울대공원장은 “올해로 12년째를 맞는 ‘서울대공원 장미원산책’은 타 장미축제보다 열흘정도 늦게 시작하는 만큼 대미를 장식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3만여 주가 넘는 장미가 펼쳐진 장미원과 꽃양귀비가 만개한 꽃무지개원을 둘러보고 사진도 찍으면서 잠시나마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가족·연인·친구들과 함께 힐링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