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에 초등 교사 되기’ 발간

- 아픔을 딛고 40세에 초등 교사가 되기까지
- 늦었다고 생각하지 마라! 꿈을 꾸는 당신은 아직 젊다



경기 불황이 가속화되면서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대학생 6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업선호 실태 조사에서 여성 선호 제1직업으로 교사가 꼽혔다. 이는 비단 여성에게만 국한된 것은 아닐 터다. 비정규직과 같은 불안한 고용 형태가 증가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보다 안정적인 고용 형태인 교사는 누구나 한 번쯤 꿈꿔 보았을 직업이다. 뿐만 아니라 미래의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학생들을 가르친다는 건 상당히 매력적인 일이다. 때문에 많은 교사들이 그와 같은 사명감으로 열정을 가지고 학생들을 가르치며 보람을 느낀다.

하지만 교사가 되는 일은 쉽지 않다. 초등학교 교사의 경우 교육대학교를 졸업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도전조차 하지 못한 채 포기하기 일쑤다. 특히 학생이 아닌 직장인, 주부 등 이미 진로를 결정하기에 늦었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뒤늦게 ‘교사가 되고 싶었다’는 걸 깨달아도 어쩔 도리도 없이, 손도 쓰지 못한 채 꿈을 접기도 한다.

이에 초등학교 교사의 꿈을 뒤늦게 이룬 저자이자 초등학교 교사인 서유미가 ‘40세에 초등 교사 되기’(좋은땅출판사 펴냄)를 발간해 많은 이들에게 포기하지 말고 도전하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

도서 제목 그대로 40세에 초등학교 교사가 된 저자는 사실 ‘직장인’이었다. 때문에 교육대학이 아닌 일반대학을 졸업하였으며 일반 회사에서 직장생활을 다년간 했다. 그러던 중 운동을 하다 크게 다치는 바람에 2년간 꼼짝없이 누워 지내면서 앉지도, 서지도, 걷지도 못한다면 차라리 죽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싶은 마음도 들었다며 ‘40세에 초등 교사 되기’에서 스스럼없이 제 아픔을 털어놓는다. 그러나 곧 그 마음을 털어내고 지난 날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다 문득 ‘초등학교 교사’가 되고 싶었다는 걸 깨닫게 되어 늦은 나이지만 교육대학교에 진학하기 위해 아픔을 딛고 피나는 노력으로 도전을 하게 되었다고 초등학교 교사가 된 계기에 대해 서술한다.

이 책이 특별한 이유는 ‘40대’에 초등학교 교사가 되기까지의 과정이 담겨 있다는 점뿐만 아니라 뒤늦게라도 ‘내가 진짜 하고 싶었던 일이 무엇인가’를 되새기며 용기를 준다는 데 있다. 우리는 “이미 늦었다”라는 이유로 많은 것들을 포기한 채 살아간다. 이들에게 저자는 “40대에 어떤 새로운 것을 시작하기에는 늦었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그렇지만 나는 41살에 임용을 발령받았고, 이 나이에 발령을 받았다고 해서 주위에서 크게 놀라지 않았다”고 말한다. 또한 “40대에 시작하는 것은 결코 늦지 않다. 40대에 시작하는 것이 20대나 30대와 다른 부분은 주변 여건일 것이다”며 “어떤 상황에서든 시작하려는 마음을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초등학교 교사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40세에 초등 교사 되기’는 초등학교 교사가 되려는 이들뿐만 아니라 현재의 삶에 지나치게 안주하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내가 진짜 원하고, 원했던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삶을 성찰하게 해주는 지침서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