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슈펠코 社를 비롯한 기업들이 ‘그리폰 차세대 낙하산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4일 와이어드 등에 소개된 이 시스템은 낙하산보다는 비행 수트에 가깝다.

미래의 병사들은 너비 1.8미터의 날개가 달린 스텔스 비행 수트를 입고 군용기에서 뛰어내리게 된다. 3만 피트에서 하강할 경우 약 48km 떨어진 지점까지 향할 수 있다. 자동 비행 장치와 내비게이션이 군인들을 안전하게 목표지점으로 이끌게 된다.

개발사들은 이 수트에 소형 엔진을 장착할 계획도 세워놓고 있는데, 이 경우 90km 거리까지 날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