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기술로 만든 차세대 보병전투장갑차인 K-21(사진)이 이달 말부터 일선에 배치된다.

두산DST는 27일 경남 창원 공장에서 초도 양산한 K-21 보병전투장갑차 출고식을 가졌다.

K-21은 우리 군의 전투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1999년 말 개발에 착수해 시제품 제작, 운영평가와 야전 운용시험을 거쳐 올해부터 양산에 돌입했다. K-21은 무게 25톤에 승무원 3명과 1개 기계화 보병분대가 탑승 가능하며 지상에서는 시속 70㎞, 수상에서는 시속 7㎞의 속도를 낼 수 있다. 40㎜ 자동포와 7.62㎜ 기관총을 장착하고 있으며 3세대급 국산 대전차 미사일을 장착하면 장갑차는 물론 전차와 헬기까지 타격이 가능하다.

엄항석 두산DST 대표는 "우리 손으로 만든 명품 무기 K-21 보병전투장갑차가 군의 주력으로 자리매김한 데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 세계 각국으로 K-21의 수출을 추진하고 두산DST를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글로벌 방산기업으로 성장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