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반달가슴곰 올무에 걸려 폐사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지리산 반달가슴곰 1마리가 올무에 걸려 폐사하였다고 밝혔다.

5월 31일 저녁 7시경, 해당 개체의 위치추적 중 발신음이 '움직임이 없는 상태’인 Mortality 상태로 수신되어 현장 확인 결과 폐사체로 발견되었다.

폐사된 개체는 2011년 지리산 야생에서 태어난 수컷으로 그동안 지리산에 잘 적응해 살고 있었다.

경남 하동지역 인근 산악에서 폐사체로 발견된 반달가슴곰은 발견 당시 올무가 허리에 걸린 상태였다.

허리에 올무가 걸린 반달가슴곰이 나무위로 올라가 버둥거리다 올무 줄이 나무에 뒤엉킨 채 떨어져 나무에 매달린 상태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2004년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을 추진한 이래 올무에 의해 폐사된 개체는 이번이 5번째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런 불법엽구로 인한 반달가슴곰 폐사를 예방하기 위해 지리산국립공원 및 인근 지역에서 매년 약600여 개의 올무와 창애 등 불법엽구를 지속적으로 수거하고 있으나 밀렵이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을 확인하고 수사를 요청하는 등 불법적으로 행해지고 있는 밀렵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주민의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해 주민간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불법엽구 설치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고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권철환원장은 “올무, 창애 등 불법엽구 제거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나 공단의 힘만으로는 역부족이라며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밝혔다.